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3 16:18 (월)

본문영역

[권동환의 세계여행] 전쟁의 상흔으로 가득한 레바논 (1)
상태바
[권동환의 세계여행] 전쟁의 상흔으로 가득한 레바논 (1)
  • 권동환 여행작가
  • 승인 2020.07.2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의 파리
-교통이 좋지 않은
-무장군인들이 경계하는

중동의 파리라고 불리는 레바논은 이스라엘과 시리아 그리고 지중해에 둘러싸인 나라이다. 아랍 국가들과 분쟁이 잦은 외교 때문에 한국인은 레바논의 육지 국경을 넘을 수 없다. 입국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경로는 항공편뿐이다. 레바논의 입국심사는 생각보다 간단하다. 조건이 까다로운 다른 아랍 국가들과 달리 무비자로 입국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단, 레바논의 출입국 기록이 있더라도 이스라엘을 입국할 수 있지만 레바논은 이스라엘의 출입국 기록이 있으면 절대 입국을 허가하지 않는다. 앞서 말했듯이 잦은 분쟁이 원인이다.

펄럭이는 레바논의 국기(사진=권동환 여행작가)
▲펄럭이는 레바논의 국기(사진=권동환 여행작가)

아랍에미리트를 경유하여 방문할 수 있는 레바논의 베이루트 국제공항은 택시로 가득하다. 버스와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이 없기 때문이다. $1~2로 미니밴을 탑승하여 시내로 갈 수 있지만 목적지와 정반대인 엉뚱한 곳에서 내려줄 위험이 높았다. 안전하게 숙소로 도착하기 위해서는 산타클로스마냥 턱수염을 기른 사내들의 호객행위에 이끌려 택시를 탑승하는 방법이 최선이다.

중동의 파리라고 불리던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의 야경(사진=권동환 여행작가)
▲중동의 파리라고 불리던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의 야경(사진=권동환 여행작가)

레바논의 첫인상은 상당히 좋지 않았다. 한 나라에서 처음으로 만나는 사람의 인상이 그 나라의 얼굴이 되어주는데 레바논의 경우는 택시 기사의 바가지요금이 문제였다. 그와 말다툼을 벌인 장소는 숙소 입구의 주차장에서였다. 

분명히 $15에 흥정을 했지만 도착한 뒤엔  $20를 요구하는 것이 아닌가. 혹시라도 생길 위협이 두려워서라도 말다툼은 이내 타협점을 찾는 방향으로 흘러갔고 $18를 손에 쥐여주었다. 레바논에 도착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런 사소한 문제로 기분이 상하니 괜히 레바논에 대한 인상만 나빠졌었다.

베이루트의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무장군인(사진=권동환 여행작가)
▲베이루트의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무장 군인(사진=권동환 여행작가)

부정적인 감정을 떨쳐내기 위해 숙소에 짐을 푼 뒤 곧바로 거리로 나왔지만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 유럽풍의 건물들로 사이로 철조망과 장애물이 곳곳에 설치되어 있을뿐더러 군인들이 총을 든 채 경계를 서고 있기 때문이다.(20세기 초반 레바논은 프랑스의 위임통치령이었기에 유럽식의 건물들이 많다) 

레바논이 평화로운 나라가 아니라는 사실은 알았지만 걷고 걸을수록 전쟁의 상흔을 찾아볼 수 있었다. 벽면에 남겨진 총알 자국과 폭탄으로 인해 붕괴된 건물들이 그러한 흔적이었다. 수십 년 전에 일어난 한국전쟁으로 한국이 얼마나 아팠는지 알기에 불안해 보이는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레바논인들의 삶이 가엽게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전쟁의 상흔이 가득한 레바논(2)는 8월 3일에 계속될 예정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