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9-21 13:48 (월)

본문영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지역 무형유산의 발굴과 전승을 유도하는 「2021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선정
상태바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지역 무형유산의 발굴과 전승을 유도하는 「2021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선정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9.15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충주시(충북), 공주시(충남), 삼척시(강원), 수성구(대구),  동대문구(서울) 등 5개 도시를 2021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립무형유산원과 2021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된 5개 도시는 ‘지역 무형유산 보호와 활용 계기 마련’이라는 공통된 목표를 세우고 사업을 추진한다. 세부사업으로 선정 도시의 지정과 비지정 무형유산을 바탕으로 한 목록화‧기록화, 지역축제와 연계한 ‘무형유산 공연’, 인문학 강좌·학술 세미나, 무형문화유산 전시회·도록 발간 등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협력 사업이 추진된다. 다만 코로나19가 지속할 경우, 선정 도시와 비대면 사업 추진 등에 관한 검토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은 지난 2014년부터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협력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의 발굴과 전승을 유도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 무형유산의 자생력 도모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매년 공모를 통해 지역 무형유산 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문화예술 지원과 관광산업이 위축되어 무형유산 전승자들의 활동도 감소한 상황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이 추진하는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이 2021년 선정도시의 지역 문화예술뿐만 아니라 관광산업, 무형유산 전승자의 활동 등에 많은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2019년 통영시 무형유산 학술대회 중 부대행사
▲사진은 2019년 통영시 무형유산 학술대회 중 부대행사(출처/문화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