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1-19 14:33 (화)

본문영역

한식 외국인이 알기 쉽게 번역합시다...비대면 주문결제에서도 한식에 대한 이해도 높일 수 있는 한국관광공사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 마련
상태바
한식 외국인이 알기 쉽게 번역합시다...비대면 주문결제에서도 한식에 대한 이해도 높일 수 있는 한국관광공사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 마련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1.01.05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 책자 표지
▲사진은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 책자 표지(출처/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확대 보급하기 위한 책자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을 발간한다. 번역 외국어는 영어, 중국어(간·번체), 일본어 4가지이다.

‘주물럭’, ‘두루치기’, ‘잡채’ 등등 한식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외국인들에게 의미가 전달되도록 번역하는 일은 쉽지 않으며, 무엇보다도 번역을 위한 통일된 기준이 마련돼 있지 못한 현실을 반영했다.

지난 10여 년간 공사는 방한 외래객 언어불편 해소를 위해 음식명을 외국어로 번역해 홍보하고, 외국어 메뉴판을 보급하는 사업을 펼쳐 왔다. 그러나 지자체 등 공공기관들이 외국어 번역을 각각 개별적으로 추진하는 현실에서 통일된 정보가 제공되지 못해 외국인들에게 혼선을 초래하는 일이 많았다.

이에 공사는 국립국어원의 외래어 표기법과 기존 외국어표기 용례사전을 바탕으로 전문 교수진의 참여와, 한국문화에 익숙한 외국인 자문역들의 감수 하에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을 발간한다.

이 기준은 한국 음식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외국인도 쉽게 알 수 있도록 표기하는 데 초점을 뒀다. 따라서 음식명에 학명이 그대로 번역돼도 이해하기에 무리가 없을지, ‘잡채’와 ‘순대’를 의미하는 한자어는 적절한지 등과 같은 문제들에 매우 깊은 논의 과정을 거쳤다.

또한 음식명을 기계적으로 번역하기보다는 가급적 식재료, 조리법, 용기, 맛 등의 특성을 살렸고, 문화 차이로 인한 오해나 혐오감을 유발하지 않도록 하는 데 주의를 기울였다. 또한 비빔밥, 김치, 고추장, 막걸리 등 이미 한국어 명칭 그대로 해외에 알려져 있거나 고유명을 보존할 필요가 있는 것들은 한국어를 그대로 살려 표기하고 음식에 대한 설명을 추가하는 방식을 취했다.

이 표기 기준은 1월 중 공사 음식관광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고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다. 아울러 1만 2천 개에 이르는 음식명 외국어 번역 데이터도 검색하여 활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며, 공사는 표기 기준 책자를 전국의 지자체와 유관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공사 류한순 음식쇼핑기반팀장은 “이번 음식명 외국어 번역 표기 기준은 정부 부처 간 합의로 한식진흥원에서도 이 기준을 표준으로 삼기로 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라며, "향후 모바일 비대면 주문결제 적용 뿐 아니라, 급증하고 있는 K-푸드 콘텐츠를 더 정확하고 이해하기 쉽게 전달할 수 있도록 계속 보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