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3-02 14:55 (화)

본문영역

‘트래블 버블’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 ‘비격리 여행 권역’...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83.1%가 적절하다.
상태바
‘트래블 버블’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 ‘비격리 여행 권역’...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83.1%가 적절하다.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01.1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이하 국어원)은 ‘트래블 버블’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비격리 여행 권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트래블 버블’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두 국가 이상의 방역 우수 지역이 서로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버블’은 거품(Bubbles) 안에서는 자유롭게 움직이되 외부와는 왕래를 차단한다는 의미를 나타낸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1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검토해 ‘트래블 버블’의 대체어로 ‘비격리 여행 권역’을 선정했다.

이에 대해 1월 11일(월)부터 13일(수)까지 국민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72.7%가 ‘트래블 버블’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트래블 버블’을 ‘비격리 여행 권역’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83.1%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참고로 새말모임은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언론, 홍보‧출판, 정보통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트래블 버블’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비격리 여행 권역’과 같이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한편 선정된 말 외에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대체어가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 홍보할 예정이다.

▲문체부와 국어원의 지난 1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대체어(출처/문체부)
▲코로나19 관련 쉬운 우리말 대체어(출처/문체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