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16 12:07 (월)

본문영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신라 왕경과 포항 중성리 신라비’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해...
상태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신라 왕경과 포항 중성리 신라비’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해...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7.11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과 19일 이틀간 경주드림센터에서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한국고대사학회와 함께 오는 18일과 19일 이틀간, 경주드림센터에서 신라 왕경과 포항 중성리 신라비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금번 학술대회에서는 일본 고대 비문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사례를 통해 포항 중성리 신라비를 비롯한 포항 냉수리 신라비와 울진 봉평리 신라비(국보 제242호) 등 6세기 동해안의 신라비에 대한 세계기록유산으로서의 가치도 함께 논의된다.  

문화재청은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지난 2009년 5월 포항시 흥해읍 중성리의 도로공사 현장에서 우연히 발견됐으며, 비에 새겨진 203개의 문자를 판독하고 해석한 결과, 제작시기(501년)와 신라 관등제의 성립 과정, 6부의 내부 구조, 지방통치 등 당시 신라 시대의 신라의 정치적·경제적·문화적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면서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인정하며 국보 제318호로 지정(2015.4.22.)한 바 있다. 이번 학술회의는 포항 중성리 신라비 발견 10주년을 기념해 기획됐다. 발견 당시보다 발전된 촬영기법과 3차원 레이저 스캔으로 새롭게 제시한 비문 자료를 바탕으로 기존에 판독이 어려웠던 부분을 재해석하거나 보완하며 비의 학술적‧역사적 가치가 재조명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학술회의 주제발표로는 총 11개가 마련됐다. 첫째 날에는 일본 비석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사례를 살펴보는 ▲ 코즈케 삼비(上野 三碑), 유네스코 세계의 기억 등록 전과 후(마에자와 카즈유키, 군마현지역문화연구협의회)를 시작으로 ▲ 세계기록유산 개요와 비석 등재 사례(박형빈, 문화재청), ▲ 고고자료로 본 4~6세기 포항지역 읍락구조와 지배집단의 재편(장기명,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 포항 중성리 신라비 자료집 제작과 이미지 촬영(이인희, 경일대학교·전경효,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포항 중성리 신라비 비문 판독(하일식, 연세대학교)이 발표된다.

이날 발표에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비문 뒷면의 사진 공개와 그동안 의견이 분분했던 글자에 대한 분석 사진, 새롭게 만든 비문 자료집을 소개해 비문 해석에 보다 풍부한 기초자료가 제공할 계획이다.

19일에는 포항 중성리 신라비 비문을 분야별로 살펴보는 ▲ 포항 중성리 신라비 글씨의 특징과 서예사적 의의(정현숙, 원광대학교), ▲ 포항 중성리 신라비의 국어사적 의의 탐색(권인한, 성균관대학교), ▲ 포항 중성리 신라비의 문서 격식 : 중국 고대 민간 분쟁 관련 문서와의 비교를 통해(김병준, 서울대학교), ▲ 포항 중성리 신라비의 ‘궁(宮)’과 상고기 신라의 지역지배(地域支配)(김창석, 강원대학교), ▲ 포항 중성리 신라비에서 ‘탈(奪)·환(還)’의 대상(하일식, 연세대학교), ▲ 포항 중성리 신라비, 영일냉수리비(포항 냉수리 신라비), 울진 봉평리 신라비의 역사적 가치(윤선태, 동국대학교)가 이어질 예정으로 금번 행사는 포항 중성리 신라비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054-777-5205)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