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8 17:26 (월)

본문영역

도심 속 힐링 생태축제로 자리매김한 '서창들녘 억새축제'
상태바
도심 속 힐링 생태축제로 자리매김한 '서창들녘 억새축제'
  • 이주성 객원기자
  • 승인 2019.10.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창들녘 억새축제' 현장(출처/광주광역시서구청)
▲'서창들녘 억새축제' 현장(출처/광주광역시서구청)

 

극락교 친수공원에서 지난 11일부터 3일간 펼쳐진 영산강 서창들녘 억새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영산강과 서창들녘을 자전거로 돌아보는 '생태환경사랑 자전거 대행진'을 시작으로 생태배움터 나는야 생태박사, 억세게 운 좋은 날 '황금억새찾기', 억새축제와 함께하는 갈빛 나들이, 환경사랑 자전거체험 등에 많은 주민이 참여했다.

'서창들녘 억새길 걷기행사'는 극락교에서부터 서창교까지 펼쳐진 억새 길을 걸으며 가을의 정취와 정서를 그대로 느끼는 자리가 됐으며 서창들녘의 억새와 낙조 등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담을 수 있는 포토존과 억새 사진관 등에서는 억새길에서 추억을 남기기 위한 방문객들로 성황을 이뤘다.

이 밖에도 서대석 서구청장이 일일 DJ로 참여한 보이는 라디오, 아트피크닉, 당신의 마음 속 시 쓰기, 도심 속 사상대회 '서창들녘에 부는 글 바람∼ 그림 바람', 서구 문화 찾아 삼만리 스탬프 투어, 전국 아마추어 예술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도 진행됐다.

올해로 5회째 맞는 이번 억새축제는 억새밭으로 떠나는 가을 여행을 주제로 사랑, 나눔, 추억 등 자연을 체감할 수 있는 광주의 대표 자연 생태축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서구청 관계자는 "서창들녘 억새축제는 영산강변의 은빛 억새밭을 배경으로 도심 속에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흔치 않은 축제"라며 "억새 군락지를 광주의 새로운 문화관광명소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