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4 12:14 (화)

본문영역

영국 여왕의 손녀 베아트리체 공주는 여왕 할머니의 드레스를 빌려서 자신의 결혼식 웨딩드레스로 사용하였다
상태바
영국 여왕의 손녀 베아트리체 공주는 여왕 할머니의 드레스를 빌려서 자신의 결혼식 웨딩드레스로 사용하였다
  • 채송아 영국통신기자
  • 승인 2020.07.25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여왕의 둘째 아들의 딸 베아트리체 공주 (31세)는 36세의 이탈리아 부동산 개발자인 에도 마펠리 모찌 (Edo Mapelli Mozzi) 와의 결혼식 웨딩드레스로 94세 엘리자베스 여왕 할머니가 입었던 노먼 하트넬 이브닝 가운을 선택하였다고 현지 매체 데일리메일은 23일(현지시간) 전했다.

베아트리체 공주는 드레스를 결정하는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꿔 94세 여왕 할머니의 드레스를 빌리기 위한 요청을 하였다고 전했다. (Benjamin Wheeler Via Getty Image).
▲베아트리체 공주는 드레스를 결정하는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꿔 94세 여왕 할머니의 드레스를 빌리기 위한 요청을 하였다고 전했다. (Benjamin Wheeler Via Getty Image).

그녀의 지인은 베아트리체가 원래 계획하고 있었던 웨딩드레스가 있었으나 결혼을 앞둔 마지막 순간에 마음을 바꾼 것으로, 처음부터 계획된 일이 아님을 전했다. 그녀의 또 다른 지인은 여왕의 드레스를 빌림으로 인해 왕실과의 강한 유대를 보여주고 있으며 또한 여왕의 드레스를 더욱 완벽하게 리폼하였다고 말했다. 더불어 베아트리체는 여왕이 결혼식에 착용한 티아라를 자신의 결혼식에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왕은 노먼 하트넬 (Norman Hartnell) 드레스를 입었었는데, 여왕의 드레서인 안젤라 켈리는 베아트리체 공주를 위하여 단 3주 만에 드레스를 새롭게 수선해 주었다 (PA)
▲여왕은 노먼 하트넬 (Norman Hartnell) 드레스를 입었었는데, 여왕의 드레서인 안젤라 켈리는 베아트리체 공주를 위하여 단 3주 만에 드레스를 새롭게 수선해 주었다 (PA)

여왕의 의상을 담당했던 안젤라 켈리 (Angela Kelly)는 1960년에 여왕이 입었던 노먼 하트넬 드레스를 리폼하여 베아트리체의 웨딩드레스로 사용하도록 하는데 3주의 시간의 시간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94세의 여왕과 99세의 에든버러 공작 그리고 베아트리체 공주와 에도아르도 마 펠리모찌 의 사진. 예식에는 신부의 부모 앤드류 왕자와 요크 공작부인 그리고 Eugenie공주가 참석하였다. (Benjamin Wheeler/ BUCKINGHAM PALACE/AFP).
▲94세의 여왕과 99세의 에든버러 공작 그리고 베아트리체 공주와 에도아르도 마 펠리모찌 의 사진. 예식에는 신부의 부모 앤드류 왕자와 요크 공작부인 그리고 Eugenie공주가 참석하였다. (Benjamin Wheeler/ BUCKINGHAM PALACE/AFP).

베아트리체 공주의 결혼식은 부모님이 거주하는 윈저 집 근처 예배당에서 이뤄졌으며 사회적 거리 유지와, 30명 이하의 인원만 모일 수 있다는 정부의 지침을 따르기 위해 가까운 가족들만 참석하는 작은 예식으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영국 정부의 지침에 따라 유명인사인 이들의 친구들을 결혼식에 초대할 수 없었다. (Benjamin Wheeler via Getty Image).
▲영국 정부의 지침에 따라 유명인사인 이들의 친구들을 결혼식에 초대할 수 없었다. (Benjamin Wheeler via Getty Image).

원래의 예식은 5월에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것이다. 이들이 원래 계획하였던 결혼식 행사는 세인트 제임스 채플 로열 (St James 's Chapel Royal)에서의 예식과 버킹엄 궁전 (Buckingham Palace)에서 리셉션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 계획을 취소해야만 했다. 그러나 지난 6월에 정부가 야외에서의 사회 모임을 허락한다는 계획을 발표하자마자 결혼식을 위한 준비를 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 방침에 따라 노래를 부르지는 못하였으며 국가는 음악 연주만으로 진행해야 했다고 전했다.

예식이 진행된 교회에는 여러 꽃들로 장식되었다. 신혼 부부가 결혼식을 마치고 예배당을 나오는 모습 (BUCKINGHAM PALACE/AFP via Getty)
▲예식이 진행된 교회에는 여러 꽃들로 장식되었다. 신혼 부부가 결혼식을 마치고 예배당을 나오는 모습 (BUCKINGHAM PALACE/AFP via Getty)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