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1-26 16:41 (목)

본문영역

하회탈을 선물 받고 기뻐하는 스파이더맨
상태바
하회탈을 선물 받고 기뻐하는 스파이더맨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7.02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 성황리 개최
출처 / 소니픽쳐스
출처 / 소니픽쳐스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주역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이 지난 6월 30일(일) 웰컴 스파이더맨 팬페스트에 이어 7월 1일(월) 기자간담회까지 성황리에 마쳤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로 두 주역인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은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대한 더욱 다양한 이야기를 직접 전해 국내 언론의 관심을 모았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에게 서로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톰 홀랜드는 “워낙 제이크 질렌할의 팬이었기 때문에 함께 촬영을 하게 되었을 때 정말 많이 기대했다. 우리는 실제로도 친하게 지내고 있어서 영화에서 선보일 두 캐릭터의 케미를 기대해봐도 좋을 거다”라고 답해 영화 속 또 다른 관람 포인트를 전했다.

제이크 질렌할 또한 “톰 홀랜드는 굉장한 연기자이자 사려 깊고 겸손한 사람이다. 앞으로 또 다른 영화에서도 만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하며 두 사람이 완성한 색다른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미스테리오’를 맡아 MCU에 새롭게 합류한 제이크 질렌할에게도 질문이 쏟아졌다.


첫 히어로 영화 출연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그는 “이번 영화 촬영은 정말 즐거웠다. 뛰어난 연기자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고, 꿈이 실현된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테리오’역을 제안 받았을 때 마침 배우로서의 상상력을 펼쳐보고 싶다고 생각한 시기였다. 지금껏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배운 것들을 바탕으로 열심히 촬영에 임했다”전해 할리우드 대표 연기파 배우 제이크 질렌할의 또 다른 연기 변신과 그가 완성한 ‘미스테리오’ 캐릭터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여기에 MCU 페이즈 4에 돌입을 앞두고 스파이더맨의 변화를 묻는 질문이 들어오자 톰 홀랜드는 “지금 MCU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많은 변화를 앞둔 굉장히 흥미로운 시점에 있다. 동시에 ‘피터 파커’가 수학여행을 떠난 청소년으로 머무를 것인지 세상을 구할 슈퍼 히어로로 거듭날 것인지 고민하는 시점이기도 하다. 이러한 내면적 고민이 이번 영화에서 그의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MCU의 새로운 서막을 예고하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흔히 생각하는 완벽한 영웅의 이미지와는 거리가 먼 스파이더맨만의 매력에 대한 물음에 “아이언맨은 백만장자고 토르는 신이고 캡틴 아메리카는 훌륭한 군인이었다. 그에 비해 스파이더맨은 완벽하지도 않고 어찌 보면 아직 성숙하지도 않은 친근한 히어로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모두가 사랑하고 더욱 공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하며 전 세계가 사랑하는 히어로 스파이더맨만의 특별한 매력을 전했다. 끝으로 제이크 질렌할은 “여러분이 하루라도 빨리 영화를 볼 수 있길 바란다. 어떤 내용일지 예상이 간다 생각할 수 있겠지만 결코 그렇게 흘러가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혀 스펙타클한 스토리로 돌아온 새로운 시리즈에 대한 관심과 기대를 받았다.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은 “한국이 프레스 투어의 종착지인데 이렇게 아름다운 나라에서 아름다운 마무리를 할 수 있어 더욱 특별했다”는 소감과 함께 내한 일정 동안 한국 팬들이 보여준 열렬한 성원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으며 스파이더맨 하회탈을 선물 받고 기뻐하는 모습이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의 모습 또한 많은 주목을 받았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